기획특집
생생스포츠현장
박물관, 그리고 제주 이야기
이사람
이주민, 그들을 말한다
다 함께 사는 세상
해외 특파원 보고
교육! 학교 현장
기획특집
 
기사(전체53건)
“삼양 지역 아우르던 권력층 위세 드러내는 최고의 작품”
독일의 언론인이며 대중적 고고학 저술가였던 쿠르트 빌헬름 마렉(1915~1972)으로부터 이야기를 좀 들어야겠다. 그의 필명은 쎄람이다. 그는 「제신과 무덤과 학자들」(우리나라에서는 「낭만적인 ...
김형훈 기자    2013-10-09
‘제주화’된 토기 제작의 시작, 그건 바로 탐라국 등장을 예고
고고학은 인류가 남겨놓은 유물, 즉 물질자료를 통해 과거 문화를 연구한다. 그런데 고고학은 예전 인류들의 생활양식을 복원하는데 그쳐서는 안된다. 당시의 문화과정을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김형훈 기자    2013-09-07
“탐라국에 앞서 강력한 정치세력을 지닌 이는 누구였을까”
고고학에서 나누는 시대구분은 19세기 들어 정착된다. 최초의 시대구분법은 톰센에 의해 적용됐다. 톰센은 덴마크국립박물관의 초대 관장으로, 1836년에 만들어진 덴마크국립박물관 안내책자를 만들면서...
김형훈 기자    2013-06-29
간돌칼의 주인은 청동기 시대 육지부와 교류하던 실력자였다
철학의 한 갈래인 도교는 죽음과 관련, 삼시충 신앙을 내세운다. 사람의 몸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삼시충이 있으며, 경신일(庚申日)이 되면 삼시충이 하늘로 올라가 사람이 저지른 죄악을 일러바친다고...
김형훈 기자    2013-04-27
“삼한시대에 제주에도 대규모 탐라정치체가 존재했다”
우리나라 철기시대를 대표하는 곳은 진한과 변한 지역이다. 이 지역에서 만들어진 철기류는 일본까지 수출될 정도였다. 그렇다면 삼한시대 때 제주사회도 진·변한 지역에서 만들어진 철기를 사용했을까, ...
김형훈 기자    2013-03-09
“육지인들이 만든 토기를 제주에 가져올 정도로 교류 빈번”
영국의 고고학자인 고든 차일드는 ‘신석기 혁명’이라는 용어를 만들어낸 인물로 유명하다. 그가 신석시시대를 두고 ‘혁명’이라는 단어를 붙인 이유는 문명을 탄생시킨 원동력이 농경과 목축의 탄생에 있...
김형훈 기자    2013-02-17
“제주인들이 뭍사람들과 본격 교류를 텄음을 보여준 증거물"
섬의 특징은 ‘고립’ 혹은 ‘단절’로 얘기된다. 그러나 섬은 무한한 확장 가능성이 있다. 바로 바다가 있기에 어디든 갈 수 있다. 때문에 ‘고립’ 혹은 ‘단절’과는 전혀 다른 ‘개척’이라는 단어...
김형훈 기자    2013-01-05
“고산리인들은 아주 정교한 화살촉을 만드는 기술자들”
「음식문화의 수수께끼」의 저자인 마빈 해리스는 요리문화의 차이는 지역마다 다른 인구여건 등 주어진 공간에서의 ‘음식을 얻을 기회’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해리스는 인구밀도가 낮고 곡물재배...
김형훈 기자    2012-11-11
“고산리식토기는 왜 육지엔 없고 아무르강 일대엔 있을까”
역사를 배우는 청소년들에겐 ‘고산’이라는 두 글자는 그다지 낯설지 않다. 역사 교과서엔 고산리 유적이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으로 등장하기 때문이다.고산리 선사유적은 지난 1987...
김형훈 기자    2012-10-13
제주인은 ‘보석처럼 귀한 천의 얼굴’을 만든 예술가들
‘천의 얼굴’이 있다. 바로 동자석이다. 같은 얼굴이 없으니 ‘천의 얼굴’이라 불러도 누가 뭐라 하진 않을 것 같다. 그러나 무덤가에서 동자석을 찾기란 무척 어려운 일이 돼 버렸다.단순한 선. ...
김형훈 기자    2012-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