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교육
교육
“교육 행사 때 4.3영령에 대한 묵념은 그대로 진행”
도교육청, 교육기관에 관련 내용 전달…순직 교직원도 포함
데스크승인 2017.01.10  13:49:43 김형훈 기자 | coffa@naver.com  
   
제주도교육청이 국민의례 때 4.3영령에 대한 묵념을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외에 묵념 대상자를 임의로 추가할 수 없도록 개정한 국민의례 규정과 관련, 종전대로 각종 행사에서 ‘제주4.3 영령’을 묵념에 포함하기로 했다.

제주도교육청은 또 스승의 날 행사에서도 성격상 필요하면 묵념 대상자에 ‘순직 교직원’을 추가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추진 방안을 확정했고, 학교를 포함한 도내 교육기관에 확정된 방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제주도교육청은 “4.3영령과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묵념은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되풀이 하지 말자는 의지를 공유하는 중요한 소통 및 교육의 장”이라며 “해당 규정을 검토한 결과 기존대로 묵념을 하는 것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례 규정 제7조 제2항은 ‘행사 주최자는 행사 성격상 불가피한 경우에는 묵념 대상자를 추가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