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제주산 돼지고기 쓰는 육지 음식점 증가
제주도, 13곳 추가 인증…전국적으로 26곳
데스크승인 2017.04.20  16:15:44 김형훈 기자 | coffa@naver.com  

다른 지역 음식점 가운데 ‘제주 돼지고기 인증점’ 타이틀을 따는 곳이 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타시도 음식점 13곳을 ‘제주 돼지고기 인증점’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홍콩 3곳을 비롯해 제주 돼지고기 인증점 타이틀을 딴 음식점은 26곳으로 늘게 됐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곳은 HACCP인증을 받은 도내 육가공업체(농업회사법인 몬트락 주식회사)에서 돼지고기를 100% 공급받아 운영하는 음식점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심사팀의 서류 및 현지조사결과 만점의 85%이상 획득한 업체들이다.

 

제주 돼지고기 인증점은 제주산 돼지고기를 지속적으로 100% 사용하겠다는 서약서를 받고, 제주도는 이들 음식점에 지정서와 홍보판을 주게 된다.

 

인증을 받은 음식점은 매월 1회이상 돼지고기 공급업체로부터 제주산 돼지고기 사용여부를 점검받고, 연 1회 이상 제주특별자치도 점검팀의 수시 사후관리 점검도 받게 된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