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 문화행사
문화
국립제주박물관, 4월 ‘문화가 있는 날’
오는 26일 앙상블 스피릿의 ‘해설이 있는 음악회’
데스크승인 2017.04.20  18:23:12 김형훈 기자 | coffa@naver.com  
   
앙상블 '스피릿'.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종만)이 오는 26일 문화가 있는 날 야간 개장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문화가 있는 날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진행되며, 26일은 오후 7시부터 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해설이 있는 음악회’ 등을 만날 수 있다.

 

해설이 있는 음악회는 앙상블 ‘스피릿(Spirit)’이 진행한다. 스피릿은 전문연주자로 구성된 현악앙상블팀으로 클래식의 대중화와 활성화, 문화나눔을 목적으로 2008년 5월에 창단됐다.

 

이들은 클래식 등 실내악 분야의 다양한 연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정기연주회, 자선음악회, 방문음악회, 합창단 찬조 연주 등과 함께 정기적인 나눔 활동을 통해 음악이 세상에 아름다운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날 음악회는 앙상블 스피릿의 실내악 연주와 김태근(바이올린), 장유석(오보에), 임준혁(카운터 테너)의 협연 무대도 있다.

 

또한 ‘큐레이터와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저녁’도 있다. 오후 6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되며, ‘섬나라 탐라와 탐라군’을 주제로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현장에서 참여가 가능하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