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지역주민과 함께 ‘성매매 뿌리 뽑기’ 합동 캠페인
데스크승인 2017.05.16  10:17:08 하주홍 기자 | ilpoha@hanmail.net  
   
성매매 뿌리 뽑기 캠페인

 

제주시는 지난 5월15일 오후 9시부터 지역주민과 경찰,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과 합동으로 성매매 알선 과 구매행위 근절, 시민의식 개혁을 위한 성매매 뿌리 뽑기 합동 캠페인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날 캠페인은 제주동부경찰서, 중앙지구대,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인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 건입동청소년지도협의회(회장 김광주), 일도1동산지천가꾸기협의회(회장 허경필) 회원 등 40명이 참여했다.

 

제주시는 성매매 호객행위가 끊이지 않아 주민불편과 관광제주 이미지 훼손이 우려됨에 따라 2월부터 시작, 달마다 1차례씩 야간 합동점검에 나서고 있다.

 

현여순 여성가족과장은“성매매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바로잡고 성매매의 불법성을 제대로 알려 시민 누구나‘성매매는 인권유린행위로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는데 공감 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참여 확대를 통해 성매매예방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하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