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치매 앓은 70대 할아버지, 4일째 귀가 못해
데스크승인 2017.05.16  19:01:29 이다영 기자 | ekdud5180@naver.com  
   
 

치매를 앓고 있는 70대 할아버지가 4일이 되도록 집으로 못돌아오고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김송산(79) 할아버지가 지난 13일 오후 5시 30분경 제주시 삼화지구 인근 집을 나선 뒤 4일째 연락이 두절돼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행방이 묘연한 김 할아버지의 키는 164cm며 체형은 왜소한 편, 치아는 틀니를 하고 있다. 또한 머리카락이 벗겨진 스포츠형 머리모양과 흰 턱수염이 약 10cm 가량 길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경찰은 실종된 김 할아버지를 찾기 위해 인상착의가 적혀 있는 전단지를 제작해 배부한 상태며, 발견 시 제주동부경찰서 여성청소년수사팀(064-750-1248)로 연락하면 된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