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제주한라병원, 대장암 적정성 평가 3년 연속 1등급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평가 결과 대부분 평가지표에서 높은 점수
데스크승인 2017.05.18  08:23:16 홍석준 기자 | hngcoke@naver.com  

제주한라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하는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 3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

 

보건복지부가 17일 결과를 발표한 이번 평가에서 제주한라병원은 치료 대응력을 보는 전문인력 구성율과 수술 통증 평가율, 장루관리 교육 시행율, 절제술의 완전성 평가 기록률, 암화학 요법을 시행하지 않은 환자 비율 등 구조, 치료 과정, 수술 결과 등 모든 평가지표에서 고루 높은 성적을 받았다.

 

제주한라병원 관계자는 “대장암 치료에 필요한 전문인력이 있고 진료 및 치료과정, 의무기록 등이 적절하고 충실하게 이뤄지고 있어 전국 유수의 병원들과 비교해도 진료의 질적 수준이 전혀 떨어지지 않는다는 의미”라며 “지역주민들이 서울로 가지 않아도 집 가까운 곳에서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도록 최상의 진료를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평가는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원발성 대장암 1~4기 진단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결장절제술, 직장 및 에스장절제술, 결장 및 직장전절제술을 시행한 전국 252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석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