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시청사부지 행복주택, 가뭄의 단비 아닌 태풍과 폭우"
제주경실련, '한 쪽 입장 판단은 오류를 범할 수 있다고 우려'
데스크승인 2017.07.13  17:54:09 이다영 기자 | ekdud5180@naver.com  

지난 12일 제주도내 대학교(제주한라대학교,국제대학교,제주관광대학교) 총학생회가 밝힌 시청사부지 행복주택 지지 입장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3일 관련 논평을 내고 도내 대학생들의 행복주택 지지 입장 표명에 대해 "일방적인 입장만 듣고 판단하면 한쪽에 이용당하는 오류를 범할 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비쳤다.


이들은 "제주도내 거대여당과 야당, 그리고 시민단체와 다수의 지역주민들이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시민복지타운의 행복주택에 문제를 제대로 알고 문제를 제기하는지 무척 궁금하다"라며 "대학생들이 밝힌 가뭄의 단비 같은 소식은 태풍에 폭우가 돼 청년과 미래세대를 불행하게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시민복지타운 부지 선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시민복지타운 지역이 아니고서는 제주시내권에 적합한 토지가 없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변명에 불과하다"라며 "건입동 해양경찰청부지에도 약 700호가 들어설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며 함덕 45호 한림 22호 계획은 시외지역도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LH공사는 제주시내 중심가와 10분 거리에 있는 제주시 연동 도깨비도로 주변에 마라도면적에 6배가 넘는 부지를 소유하고 있어 의지만 있다면 수천호의 행복주택과 임대주택을 쉽게 건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실제 LH공사 측에게 해발 300m 고지 아래에 축구장 65배 면적이 있어 제주도와 협의를 하면 행복주택건립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특히 이들은 "제주도의 계획대로 시민복지타운에 700호의 행복주택이 건설되면 지금 있는 공원과 광장 역시 700호의 부대시설로 인식돼 사적공간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하지만 도내 대학생들이 지역 현안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입장표명을 한 데에는 긍정적 입장을 취했으며, 객관적 파악이 아닌 일방적 입장만을 듣고 판단할 시 한쪽에 이용당하는 오류를 범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이들은 "행복주택을 찬성하는 대학생들과의 공개토론을 원한다"라며 "여론조사 등을 왜곡시키며 일방적으로 행복주택을 추진해 온 원 도정은 당당하게 나와 공론의 장에서 책임 있는 주장과 토론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