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절물자연휴양림, 여름 최고 산림 피서지로 각광
데스크승인 2017.08.08  11:46:05 하주홍 기자 | ilpoha@hanmail.net  
   
 

제주시 절물자연휴양림이 여름철을 맞아 입장객이 하루 평균 2500명 이상 찾아 여름 휴가철 최고 산림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사진)

 

   
 

 이용객들은 시원한 삼나무 숲 평상에 누워 피톤치드를 마시며 산림욕을 즐기거나 장생의 숲길, 절물오름 등 숲길 트레킹 뒤 약수터에 들려 시원한 물을 마시고 족욕소에서 발을 담가 땀을 식히고 있다.

 

올들어 7월말까지 절물자연휴양림을 찾은 이용객은 44만400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만1000 명 보다 10.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엔 높은 온도와 강하게 내리쬐는 햇빛으로 몸과 마음이 지치게 된다. 이를 풀기 위해선 숲길을 걷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는 나무와 식물이 해충이나 곰팡이로부터 스스로 지키기 위해 만들어 발산하는 휘발성 물질인 피톤치드가 봄부터 늘기 시작해 초여름에 방출량이 최대치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톤치드가 왕성한 숲은 한여름에도 혈압과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를 낮춰주며, 긴장 이완, 심폐·장기능 강화, 불면증·두통을 없애주는 등 다양한 효능으로 치유 효과는 대단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하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