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서귀포시 명품 간판으로 아름다운 거리 만든다
행안부 내년도 간판개선 시범사업 대상지 선정…2억여원 지원
데스크승인 2017.08.09  14:26:23 이정민 기자 | 73jmlee@hanmail.net  

제주도 서귀포시가 명품 간판을 이용한 아름다운 거리로 탄생한다.

 

행정안전부는 안전하고 쾌적한 주민 생활공간 조성을 위한 '2018년도 간판개선 시범사업' 대상지 20개소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지역별로 2억500만원 기준, 총 20개소에 41억원이 지원된다.

 

행정안전부는 서류심사, 현지실사,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지역의 적정성, 사업 실현 가능성, 추진 의지 등을 토대로 경관 개선효과, 지속 관리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대상지를 선전했다고 부연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의 간판과 창문 이용 광고물 등을 개선해 지역 주민뿐만 아닐 방문객이 걷고 싶은 거리, 기억에 남는 거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간판 개선 시범 사업은 2012년부터 시작해 올해까지 전국 126개 지역에서 시행됐다.

 

다음은 2018년도 시범사업 대상지.

 

△제주 서귀포시 △부산 북구 △인천 남구·남동구 △광주 남구 △경기 시흥시 △강원 인제군·홍천군 △충북 진천군 △충남 서산시·태안군 △전남 곡성군·광양시 △경북 경주시 △경남 거제시·양산시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