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9 13:28 (수)
법정전염병 앓는 제주..."공공의료정책 제대로 되나?"
법정전염병 앓는 제주..."공공의료정책 제대로 되나?"
  • 조승원 기자
  • 승인 2010.11.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두-결핵-볼거리 환자 해마다 증가...자살률도 급증
오영훈 의원 "예방접종비용 제주도가 전액 부담해야"

최근 5년 간 제주에서 수두나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 결핵 등 법정전염병 발생률이 급증하고 있어, 제주도의 공공보건의료정책이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 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고충홍)가 17일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한 가운데, 오영훈 의원(민주당)은 제주도의 공공보건의료정책를 도마에 올렸다.

오 의원에 따르면, 제주에서 2군 법정전염병인 유행성이하선염은 2006년 30건에서 올해 118건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수두의 경우 2006년 524건에서 올해 836건으로, 결핵은 2005년 인구 10만명당 56명에서 지난해 72.5명으로 각각 59.5%, 29.4% 급증했다.

이와 관련해 오 의원은 "제주도의 진료비 유출은 작년 222억원에 이르고 있지만, 각종 지표에서 알 수 있듯이 제주도민의 건강 수준이 높아지는 공공보건의료정책이 제대로 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오진택 제주도 보건위생과장은 "전염병에 대해 접종이 이뤄지고 있지만, 접종을 받았다고 해서 면역이 생기지 않는 경우도 있어 전염병이 발생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오 의원은 "예방접종률 향상만으로도 법정전염병 퇴치율을 95%까지 높일 수 있다"며 "국가가 30%, 본인이 70%를 부담하고 있는 국가필수예방접종비용 중 본인부담 70%를 제주도가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자살률, 해마다 증가..광역형정신보건센터 제주 설립돼야"

오 의원은 이어 해마다 높아지는 자살률에 대한 문제도 제기했다.

그는 "2007년 제주의 자살 사망자는 139명에서 작년 183명으로 44명이나 늘었다"며 "하루에 한 명 이상이 자살 또는 자해 시도를 하는 것이고, 이중 이틀에 한명이 사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자살 예방을 위해 운영하는 광역형정신보건센터는 현재 서울, 경기, 부산 등 육지 5곳에만 있다"면서 "국비지원기관인 광역형보건센터의 제주 설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오진택 과장은 "자살 관련 상담이 이뤄지고 있는 정신보건센터가  제주시와 서귀포시에서 운영되고 있다"면서 "이 정도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해, 정부에서 추진하는 광역형정신보건센터를 제주로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제주>

<조승원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