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공 뜨란채아파트 당첨자 계약률 73%
주공 뜨란채아파트 당첨자 계약률 73%
  • 김병욱 기자
  • 승인 2005.03.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노형지구에 들어서는 대한주택공사의 뜨란채아파트의 계약률은 73%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주택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4일 1.26대 1의 분양신청률을 보인 뜨란채아파트의 당첨자 계약체결 결과, 공급물량 1068세대 중 782세대에서 계약이 이뤄져 73%의 계약률을 기록했다.

특히 34평형인 경우, 1.2층 일부 세대를 빼고 전 세대에 걸쳐 계약이 체결됐다.

또 30.33평형은 5층 이상에서 90%이상의 계약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주공 제주지역본부는 이같은 계약률과 관련해 상당히 만족그런 평가를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는 주택 미분양 사태 등 부동산 경기 침체 속에서 1068세대라는 대규모 물량이 공급됐음에도 불구하고 예상외의 높은 계약률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예비입주자 계약에 앞서 이뤄진 당첨자 계약률이 70%를 웃도는 것은 주공이 전국에서 분양한 지구 중 최고의 계약률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공 제주지역본부는 오는 15일 예비입주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실시할 예정이며, 예비입주자 사이에서도 계약이 되지 않은 잔여세대에 대해서는 무순위 접수 등의 방법으로 분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