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01 (금)
“우리나라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쓰지 않겠다”
“우리나라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쓰지 않겠다”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1.04.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
결정 철회하지 않을 경우 일본산 수산물 사용 ‘전면금지’
“일본의 반생태적 행태를 계기교육으로 알리겠다” 선언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교육감들도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 결정에 대해 뿔났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6일 일본의 결정에 대해 철회를 하지 않을 경우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 전면금지는 물론, 고강도의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해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공조 체제를 구축하겠다”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협의회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의 결정은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가져올 환경오염과 해양생태계 파괴, 광범위한 안전 문제 등을 염려하는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 일방적으로 내려진 매우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다”고 일본 결정에 문제가 있음을 알렸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 원자로 모습. © DigitalGlobe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 원자로 모습. ©디지털글로브

협의회는 이번 일본 결정에 대해 해양생태계에 치명적인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는 사실도 경고했다. 협의회는 “생명의 원천이자 인류의 공동 자신인 해양생태계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로 파괴되지 않도록 일본은 즉각 철회를 해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이런 철회 요구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협의회는 ‘행동’에 돌입한다. 우선 학교급식에 쓰이는 수산물 가운데 ‘일본산’은 전면 금지시킨다는 계획이다.

‘일본 수산물 금지’만 해당되지 않는다. 협의회는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해 방사능 검사 등 유해물질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학교 교육을 통해서도 일본의 결정에 대한 문제점을 조목조목 알릴 계획이다. 협의회는 “일본 정부의 반생태적 결정에 대한 교육자료 제작과 계기교육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거듭 경고를 날렸다.

협의회는 “일본 정부가 자국의 이기적 판단이 전 지구적인 재앙이라는 부메랑이 되어 결국 자신들에게 돌아올 것임을 인식하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