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3 19:55 (목)
김효주, LPGA 우승컵…5년 3개월 만의 쾌거
김효주, LPGA 우승컵…5년 3개월 만의 쾌거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5.0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17언더파 271타

 

김효주(26)가 5년 3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4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21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약 17억원) 마지막 날 경기가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 위치한 센토사 골프장 뉴 탄종(파72·6740야드)에서 열렸다.

마지막 날 결과 김효주가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낚으며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2위 그룹(16언더파 272타)을 형성한 린시위(중국), 한나 그린(호주)를 1타 차로 누르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약 2억6800만원.
1번홀(파4)에서 출발한 김효주는 5번홀(파5)과 6번홀(파4), 8번홀(파5)과 9번홀(파4) 두 홀 연속 버디 두 번을 기록하며 4타를 줄였다.

10번홀(파4)로 들어선 그는 11번홀과 12번홀(이상 파4), 14번홀(파4)과 15번홀(파3) 또다시 두 홀 연속 버디 두 번을 기록하며 4타를 더 줄였다.

김효주는 이날 티잉 그라운드에서 드라이버를 쥐고 평균 253야드(231m)를 날렸다. 페어웨이 안착률은 93%(13/14), 그린 적중률은 89%(16/18)의 통계치를 냈다. 퍼트 수는 26개, 홀당 퍼트 수는 1.44개로 완벽했다.

김효주의 최근 우승은 2016년 1월 퓨어 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으로 5년 3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됐다. 투어 통산 4번째다.

이 대회는 HSBC가 주최, LPGA 투어가 주관했다. 후원사는 롤렉스, 싱가포르 에어라인, 렉서스, AON, 에코 골프, 엡손, 소니, 언더아머, 타이틀리스트, 아주뉴스코퍼레이션(아주경제신문사) 등이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