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5:46 (월)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도 제주포럼에 등장한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도 제주포럼에 등장한다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1.06.0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6회 제주포럼 6월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세계정상급 인사 참여하는 등 총 66개 세션 운영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등 세계정상급 인사가 오는 6월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제주해비치 호텔에서 열리는 제16회 제주포럼에 참석한다.

올해 포럼은 ‘지속가능한 평화, 포용적 번영’을 주제로 국내·외 20여개 기관이 참가해 팬데믹과 기후변화 등 인류가 직면한 복합적 위기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세션 총 66개가 운영된다.

특히 올해는 한·소 정상회담 제주 개최 30주년과 4·3특별법 전부개정 등 의미 있는 해로서 이를 기념한 세션과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이번 포럼은 지난해 포럼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방역상황에서 개최되는 만큼 대면·비대면 행사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장 참석자는 사전 예약제를 통해 최소화할 방침이다.

포럼 첫날인 24일은 ‘청년의 날'로 운영된다. ‘세기의 대화: 100년의 시간을 넘어서다!’, ‘코로나 학번: 팬데믹의 현재와 미래’, ‘청년 주거 실태와 미래 방향성’ 등 청년세대의 직접적인 고민과 주제들로 세션을 구성했다.

또한 2019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아브지히트 바네르지 교수와 원희룡 도지사가 청년들과 함께 ‘불평등과 포용적 번영’ 세션에 참여해 우리 사회의 불평등에 대해 토의할 계획이다.

저녁시간에는 청년들을 위한 ‘청년의 밤’ 행사를 별도로 마련해 희망과 공감을 주제로 토크콘서트와 버스킹 등을 진행한다.

둘째 날인 25일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국내·외 정상급 인사가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하는 개회식과 전체세션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개회식에 앞서 열리는 ‘팬데믹 시대,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공동협력과 리더십’ 세션에서는 파리기후협약의 주역이었던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과 원희룡 도지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국제 및 국가적, 지방정부 차원의 기후변화 대응책에 대해 토론할 계획이다.

개회식에는 G20 출범의 주역이었던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 최연소 태국 총리이자 아세안의 상징적 리더인 아피싯 웨차치와 전 태국 총리, 지그마 가브리엘 전 독일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1991년 제주 한·소 정상회담을 계기로 제주도를 ‘세계 평화의 섬’으로 만드는 물꼬를 튼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반군과의 평화 협정을 이끌어 2016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도 동시세션에 참여한다.

공식세션 외의 특별기획으로 중동의 평화를 논의하는 외교관 라운드 테이블과 미국 바이든 행정부 시대의 한국외교의 방향을 논의하는 전직 외교장관 간담회도 개최된다.

마지막 날인 26일은 냉전종식 30주년 기념 특별 세션과 세계 보편모델로서의 제주 4.3을 주제로 하는 폐막세션, 폐막선언으로 진행된다.

폐막세션은 원희룡 지사, 박명림 연세대 교수,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이 참여해 제주의 아픈 역사인 4.3을 주제로 ‘4.3 화해와 상생의 세계 보편모델’을 논의한다.

이번 제주포럼의 모든 세션은 유튜브, 네이버TV 및 카카오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