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문관광단지 사업지구 1개 지구 → 3개 지구로 분리 운영
중문관광단지 사업지구 1개 지구 → 3개 지구로 분리 운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6.0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9일자로 중문관광단지 조성사업 분할 시행승인 변경 고시
道 관계자 “사업지구의 효율적인 관리‧체계적인 개발 추진 기대”
중문관광단지가 기존 1개 사업지구에서 3개 지구로 분할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사진은 중문관광단지 내 3개 지구 도면. /자료=제주특별자치도
중문관광단지가 기존 1개 사업지구에서 3개 지구로 분할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사진은 중문관광단지 내 3개 지구 도면. /자료=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중문관광단지 사업지구를 당초 1개 지구에서 3개 지구로 분리해 운영하기로 했다.

관광단지 사업지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체계적인 개발을 위해서라는 게 제주도가 밝힌 사업지구 분할 사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9일 중문관광단지 지구를 3개로 분할하는 ‘중문관광단지 조성사업 분할 시행승인(변경)’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중문관광단지 중부지역은 1978년 착공을 시작으로 98% 이상 사업이 완료돼 운영되고 있지만, 전체 중문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완료되지 않아 사업시행자는 물론 입주 업체들의 불만과 행정력 낭비 등 문제가 제기돼 왔다.

또 1997년 중문관광단지 확장 계획에 따라 착공된 2단계(동부) 지역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호텔, 편익시설 등 일부 시설이 운영되고 있지만 나머지 사업예정지는 사업 미착공 및 사업 인·허가도 받지 못한 상태로 사업 추진이 부진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와 한국관광공사는 중문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한 결과 중문관광단지 개발 방식을 일괄 개발에서 사업 진척도에 따라 3개 지구로 분리 시행하기로 협의가 이뤄졌다.

이를 반영하기 위해 지난 5월 6일부터 26일까지 주민 의견 수렴 기간이 운영됐고, 특별한 의견이 없어 6월 9일자로 최종 3개 지구로 분리 시행하는 중문관광단지 조성사업 분할 시행승인(변경)을 고시하게 된 것이다.

이번 분리 시행을 통해 중문관광단지는 중부지구, 동부(1)지구, 동부(2)지구 등 3개 지구로 나눠진다.

중부지구는 서귀포시 색달동 일원(면적 1088.048㎡) 중 최초 관광단지 개발이 시작된 지역으로 현재 숙박시설, 상가, 운동·오락, 휴양·문화 등 개발사업 대부분이 완료된 상태다.

또 동부(1)지구는 서귀포시 중문동 일원(면적 68만3110㎡)으로 제주컨벤션센터, 호텔, 휴양·문화, 편익시설이 설치돼 운영 중이거나 건설 중인 지역이다.

동부(2)지구는 서귀포시 중문·대포동 지역(면적 49만6721㎡)으로 사업 추진이 안되고 있거나 인·허가 절차를 이행 중인 지역으로 구분했다.

김재웅 도 관광국장은 “이번 고시를 통해 중문관광단지의 체계적인 개발로 지역 주민은 물론 관광객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중문관광단지가 제주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광단지 내 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