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P-전력거래소, 새로운 전력거래 사업 모델 발굴 ‘맞손’
JTP-전력거래소, 새로운 전력거래 사업 모델 발굴 ‘맞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6.2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제주지역 그린 뉴딜 사업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배터리 활용 신사업 발굴, 제주형 에너지 생태계 확산 효과 등 기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테크노파크와 전력거래소가 전기차 배터리와 신재생에너지 활용을 확대할 수 있는 전력거래 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제주테크노파크(태성길 원장)와 전력거래소(정동희 이사장)는 지난 24일 제주벤처마루에서 제주지역 그린 뉴딜 사업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제주지역 친환경 에너지 자원과 전기차 배터리 분야 등을 연계, 제주형 그린 뉴딜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새로운 전력거래 사업 모델 발굴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제주특별자치도, 지역 기업들과 더불어 에너지 융복합산업과 전기차 전후방 사업 모델 발굴을 비롯해 제주에 적합한 새로운 사업들을 추진하고, 전력거래소는 그린 뉴딜 사업을 위한 제주지역 수요자원거래, 전력정책 및 제도 개선을 중심으로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이번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제주의 재생에너지 출력 제한으로 인한 잉여전력을 전기차 산업 분야와 연계하고, EV배터리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제주지역 기업들의 에너지 활용 생태계를 강화하고 제주가 목표하고 있는 그린 뉴딜을 가속화하고 탄소중립 사회로 진입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성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은 “늘어나는 제주지역 신재생에너지와 EV배터리에 대한 효과적인 활용이 현안 과제”라면서 “국내 전력 관련 사업의 핵심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는 전력거래소와 협력해 잉여 전력과 EV배터리를 기반으로 제주지역 에너지 연관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사업 모델 발굴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