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9 08:49 (수)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산업화 연구 개발 “속도 낼까”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산업화 연구 개발 “속도 낼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7.1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테크노파크-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EV배터리‧에너지산업 협약 체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테크노파크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산업화 연구 개발과 표준화를 위해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손을 잡았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지난 14일 제주벤처마루 9층 회의실에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및 에너지 산업 관련 기술 연구와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서 두 기관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및 에너지 산업 관련 연구개발과 표준화를 위해 협력하고, 관련 기술과 정보도 적극 교류하기로 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무정전전원장치(UPS)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할 경우 5~10년 더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평가가 필수적이다.

이에 제주테크노파크는 2017년부터 제주도와 협력해 제주에서 발생하는 모든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보관과 성능검사를 진행하고, 배터리 성능검사 방법 개발과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실증지원 사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테크노파크는 국내 최대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협력을 통해 사용 후 배터리 성능 평가 및 안전성 평가에 대한 정확하고 빠른 평가 방법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표준화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성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은 “두 기관의 전문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도화된 평가 기준을 마련하고 사용 후 배터리 연관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데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