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억제 효능 메밀 뿌리 추출물질 특허 등록 성과
췌장암 억제 효능 메밀 뿌리 추출물질 특허 등록 성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7.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제주대 연구팀, ‘라파토시드 A 성분’ 특허 등록
“면역억제제 항암 기전과 동일” … 췌장암 치료에 획기적인 전환점 기대
제주 메밀에서 추출, 췌장암 세포의 생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된 '라파토시드 A(Lapathoside A) 성분'에 대한 특허 등록이 완료됐다. 사진은 제주 메밀. /사진=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
제주 메밀에서 추출, 췌장암 세포의 생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된 '라파토시드 A(Lapathoside A) 성분'에 대한 특허 등록이 완료됐다. 사진은 제주 메밀. /사진=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메밀 뿌리에서 추출된 성분이 췌장암 세포의 생장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된 데 이어 해당 추출 물질이 관련 특허로 이어지는 성과를 거뒀다.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제주대학교 김재훈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제주 메밀 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Lapathoside A) 성분이 췌장암 세포의 생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낸 데 이어, 최근 관련 특허가 정식으로 특허청에 등록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특허 등록은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대 공동연구팀이 그동안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원하는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추진한 ‘메밀을 이용한 고부가가치 기능성 제품 개발 및 6차 산업화 적용 모델 개발’ 과제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거둔 후속 성과다.

특히 연구팀에서 개발한 특허등록 물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췌장암 치료에 획기적인 전환점으로 작용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췌장암은 우리나라에서 발병하는 암 질병 가운데 10번째 발병빈도를 보이고 있다.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려운 데다, 전체 환자의 5% 정도만이 진단 후 5년의 평균 생존율을 보인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현대 의학에서 난제로 꼽힌다.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대 공동 연구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제주 메밀 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가 췌장암 세포의 증식과 분화, 새로운 혈관의 형성 등에 관여하는 ‘Akt’와 ‘Fak’라 불리는 두 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기전을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기전은 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는 일부 면역항암제의 항암 효과 기전과 동일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특히 ‘Fak’는 암 세포의 생존, 증식, 전이 등에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다. ‘Fak’ 저해제가 실제로 암 치료에 유효하다는 연구 결과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고, 췌장암을 포함한 다양한 암에 대한 임상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의 메밀 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의 췌장암에 대한 항암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는 국제전문학술지 『Anticancer Research』 41호 2권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췌장암 세포인 Panc-1과 SNU-213 세포주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라파토시드 A가 Panc-1과 SNU-213 세포의 생존율을 각각 약 40%와 27% 감소시켰고, 췌장암 세포의 사멸을 유도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제주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매밀 2모작이 가능한 지역이다. 메밀 수확 후 버려지는 뿌리에서 대량 추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향후 메밀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김재훈 제주대 교수는 “제주 메밀에 항암 효과가 뛰어난 성분이 포함돼 있다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미래 먹거리 자원으로서의 제주 메밀의 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정용환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장도 “메밀 뿌리는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식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돼있어 바로 식품으로 개발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단순 뿌리 추출물은 췌장암에 대해 항암 효과를 볼 수 없고 라파토시드 A만을 따로 추출해야 그 효과를 볼 수 있어 앞으로 항암 효능 기전에 대한 추가 연구 등 여러 가지 암을 치료하는 효과적인 치료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확보, 산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