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내년 제주 지역현안 국비 예산 확보 ‘총력’
제주도, 내년 제주 지역현안 국비 예산 확보 ‘총력’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8.0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만섭 행정부지사, 6일 기획재정부 방문 주요 사업 추진 필요성 설명
구만섭 행정부지사가 6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내년 제주 지역 현안에 대한 국비 예산을 반영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구만섭 행정부지사가 6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내년 제주 지역 현안에 대한 국비 예산을 반영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지역 내 현안사업에 대한 내년 국비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

구만섭 행정부지사는 지난 4일 기획재정부 호남·제주지역 예산협의회에 참가한 데 이어 6일에는 기재부를 직접 방문, 제주지역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해 국비 예산을 반영해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6일 오후 1시 기획재정부를 방문한 구 부지사는 최상대 예산실장을 비롯해 사회예산심의관, 경제예산심의관, 행정국방예산심의관 등을 차례로 만나 제주의 주요 사업에 대한 정부의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기재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구 부지사는 예산이 반영되지 않았거나 추가 확보가 필요한 주요 현안 사업 추진 필요성을 설명했다.

제주도가 국비 예산 반영을 요청하고 있는 주요 사업은 △제주 순환자원 혁신클러스터 조성(31억7000만원) △강정정수장 정비사업(106억원)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 조성사업(33억원)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조성사업(250억원) △양식수산물 규격화 지원(15억원) △환경 친화형 양식 배합사료 생산시설 확충(57억9000만원) △4·3특별법 개정에 따른 후속 조치사업(20억4000만원) 등이다.

특히 구만섭 부지사는 실시설계 결과 총사업비가 조정된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 조성사업과 당초 신청액에 미치지 못한 광역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 4.3특별법 개정 후속 조치 사업 등 제주의 당면 현안 해결을 위해 주요 국비 사업에 대한 예산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또 그는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인 균특회계 제주 계정에 대해서도 “2단계 재정분권에서 제주가 기초지자체에 배분되는 몫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예산을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

내년 제주도의 국비 확보 목표액은 1조5550억원으로 올해 확보액 1조4839억원 대비 661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