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드론 활용 ‘관광지 무장애 데이터 구축’ 추진
제주도 드론 활용 ‘관광지 무장애 데이터 구축’ 추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8.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당초 25일로 예정됐던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 최종보고회를 연기하는 등 후속 일정이 모두 미뤄지게 됐다. 사진은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청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관광지 무장애 데이터 구축 사업’을 위해 이달 중 사전 규격 및 사업 공고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드론을 활용한 모바일 무장애여행 관광지 길 안내 서비스로, 9800만원이 투입된다.

제주도는 사업 공고 후 다음 달 중 사업자를 선정하고 오는 11월 말까지 제주돌문화공원 등 관광지 30대소를 드론으로 촬영하며 데이터를 수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동약자들의 관광지 접근성과 편의성을 개선하고 이동권 보장을 위한 데이터 생산 및 관리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드론라이다를 활용해 측량 데이터와 사진 이미지를 융합, ▲점용물 확인 ▲인도 폭 계산 ▲계단 등 필요한 데이터를 추출하게 된다.

휠체어 사용자를 위해 경사로 입구, 휠체어 리프트 등 이동 편의 시설 위치 정보를 비록해 급경사 등이 포함된 위험 지역 데이터도 포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