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제주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8.1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까지 사적모임 오후 6시 이후 2명 이하 제한
행사·집회 금지…숙박시설은 전 객실 2/3만 운영
17일 46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8월 들어 474명
제주지역 인터넷신문 소속 기자가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집회에 참석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 안내 문자메시지에도 검사를 받지 않은 채 수일을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기자는 19일 제주시내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로 했다.
18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 시행된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지역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오늘(18일)부터 격상돼 오는 29일까지 시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핵심은 사적모임 인원제한 강화에 있다. 종전 거리두기 3단계에서는 사적모임이 4인까지 허용됐지만 오늘(18일)부터는 일부 제한된다.

오후 6시 이전까지는 4명까지 가능하지만 이후부터는 2명까지만 가능하다. 3명 이상 모이면 위반으로 적발된다. 렌터카도 주소가 같은 직계 가족이 아닌 이상 오후 6시 이후엔 3명이 같은 차를 이용할 수 없다.

행사도 금지된다. 거리두기 3단계에서는 49인까지 행사 및 집회를 할 수 있었지만 4단계에서는 금지다.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클럽나이트,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은 3단계와 마찬가지로 '집합금지'이고, 오후 10시 이전까지만 운영할 수 있었던 콜라텍, 무도장, 홀덤펍, 홀덤게임장도 '집합금지'에 포함된다.

실내 체육시설은 면적 8㎡당 1명으로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고 학원과 영화관, 공연장, 독서실 도 밤 10시 이후에는 운영할 수 없다. 놀이공원, 워터파크, 오락실, 멀티방, 대형마트, 카지노, PC방 역시 마찬가지다.

실외 체육시설은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적용되고 숙박시설은 전 객실의 2/3만 운영할 수 있다. 종교시설은 수용인원의 10%, 최대 99명까지만 허용되고 사회복지시설은 방문면회가 금지된다.

한편 제주에서는 지난 17일 하루 동안 4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8월 들어 474명이 확진됐다. 하루 평균 27.88명 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