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안) ‘상정 보류’
제주도의회,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안) ‘상정 보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8.2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열리는 제398회 심의 안건서 빠져
행자위 “한 달 정도 각계 다양한 의견 더 수렴”
“국비 확보 늘려야”…10월 임시회서 다룰 듯
제주도의회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제2공항 예정지역 내 토지거래 내역 확인 결과 해당 지역에서 부동산을 거래한 도의회 의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제주도의회 의사당 건물.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사당 전경.[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안) 처리가 다소 늦어질 전망이다. 애초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제398회 임시회에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제주도의회가 이를 보류했기 때문이다.

24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에 따르면 제주도가 지난 13일 제출한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안)의 제398회 임시회 상정이 보류됐다. 종합계획(안)이 향후 제주의 10년을 담고 있어 중요한 만큼 좀 더 시간을 가지고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도의회 행자위 측은 이번 회기엔 상정하지 않고 다음 회기까지 종합계획(안)에 대한 의견을 더 수렴하겠다는 입장이다. 도민 및 각계 의견을 더 수렴하고, 각 의원들의 의견도 듣기 위해 공문을 발송했다.

이상봉 위원장은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종합계획(안)이 제주의 10년을 담는 중요한 사안"이라며 "실행력이 담보될 수 있도록 내용을 구체적으로 하기 위해 일단 상정 보류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국비 확보 비율도 높여야 한다"며 "(앞으로) 한 달 정도 다양한 의견을 더 수렴하고 내실 있게 준비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따라 종합계획(안)은 이르면 오는 10월 임시회에서야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종합계획(안)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스마트 사회, 제주'를 비전으로 4대 목표, 8대 추진 전략, 18개 핵심사업, 110개 전략별 사업으로 구성됐다. 내년부터 오는 2031년까지 18개 핵심 사업에 9조8196억원, 110개 전략별 사업에 6조1829억원 등 총 16조25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국비가 4조1209억원이고 도비가 3조9792억원, 민간자본 7조9024억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