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지하수 관정 내부 진단사업’ 12월까지 마무리
제주도 ‘지하수 관정 내부 진단사업’ 12월까지 마무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8.3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당초 25일로 예정됐던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 최종보고회를 연기하는 등 후속 일정이 모두 미뤄지게 됐다. 사진은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청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줕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지하수 관정 내부 진단사업’이 오는 12월 마무리된다고 31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하수 관리 조례 시행규칙’에 의해 지하수 관정은 수질에 문제가 발생 시 내부 상태를 확인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내부 상태 불량으로 부유물이 발견되거나 상부 오염수 유입, 취수관 부식, 물때가 끼는 사례 등이 발생하고 있다.

방치 시 2차 오염을 발생시킬 우려만 아니라 대부분의 관정들은 30년이 지나 관정에 대한 내부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올해 서부 지역 12개 관정을 대상으로 표본조사를 하기로 했다.

▲폐쇄회로(CC)TV 등을 이용한 내부 조사·진단 ▲내부 오염물질 제거 및 청소 ▲사업 전·후 수질검사 ▲수질·수량 개선 효과 분석을 통해 문제점을 도출하고, 주기적인 관정 내부 시설관리 근거 등 제도개선(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지하수 관정 내부진단 사업은 지하수조사전문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가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