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제주 소상공인들 “송재호 의원 발언 철회하라”
뿔난 제주 소상공인들 “송재호 의원 발언 철회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9.1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도 국민지원금 사용할 수 있어야’ 발언 비판
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지회 회원들이 15일 오후 지회 사무실에서 최근 송재호 의원의 국민지원금 관련 발언을 강력 성토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지회 회원들이 15일 오후 지회 사무실에서 최근 송재호 의원의 국민지원금 관련 발언을 강력 성토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송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이 최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도 국민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제주 지역 소상공인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지회는 15일 오후 지회 사무실에서 지난 9일 국회 예결특위 회의에서 질의하던 중 ‘제주 지역 농협 일부 하나로마트에서도 국민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한 발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당시 송 의원이 “매출액 규모 등을 이유로 일부 하나로마트는 국민지원금 사용이 안되는데, 제주의 경우 국민지원금을 쓰기 위해서 원거리로 다른 동네까지 이동해서 구입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고 있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지회는 송 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도내 소상공인들에게 대못을 박는 행위”라며 “송 의원은 이같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근 서울과 전남 여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난과 생활고를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사태를 한 소상공인들의 사례를 들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도지회는 “이 순간에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발언을 하는 송재호 의원을 강력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지원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활력을 주고하 하는 취지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제주도지회는 “제주에서 전체 소매액 매출 수위를 자랑하는 하나로마트에서 국민지원금을 쓰게 하면 그만큼 소상공인들에 대한 도민들의 사용금액이 훨씬 줄어 소상공인들에게 코로나 피해에 대한 혜택을 주고자 했던 지원 정책이 하나로마트로 들어가게 된다”며 “국민지원금의 애초 취지를 상실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주도지회는 송 의원을 겨냥해 “도대체 송 의원은 이런 생각을 제대로 하는지, 제주도 소상공인들은 안중에도 없는 발언을 하는지 분노를 억누를 수 없다”고 강력 성토,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