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제주시 삼도사우나 여탕 동선 공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제주시 삼도사우나 여탕 동선 공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0.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이용자 증상 여부 관계없이 진단검사 받아야
제주도가 오는 12일부터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를 의무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사진은 제주도청 청사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 방역당국이 지난 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사진은 제주도청 청사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시 삼도1동 소재 '삼도사우나'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7일 동선을 공개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6일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 조사 중 1명이 삼도사우나 여탕 종사자로 확인됐다.

목용장업은 마스크 착용과 자연 환기가 어려운 환경에서 체류하며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위험도가 높아 고위험시설과 관리되고 있다.

또 안심코드 및 수기명부에 기록된 출입기록을 바탕으로 방문자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 안내를 하고 있지만 관련 접촉자가 모두 파악되지 않아 동선이 공개됐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삼도사우나 여탕을 이용한 사람은 코로나19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여탕에서 세신 서비스를 받은 경우 검사 시 세신 여부에 대한 정보 공유도 주문했다.

한편 제주도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밀집·밀폐·밀접도가 높은 장소 등 현장 위험도나 접촉자 분류 여부에 따라 확진자 이동 동선을 공개하고 있고 이달 들어서는 앞서 유흥주점 4곳에 동선을 공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