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한글 발전 기여 공로 대통령상 수상
제주도 한글 발전 기여 공로 대통령상 수상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0.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제575돌 한글날(10월 9일)을 맞아 한글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시상식은 이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렸다.

제주도는 그간 지역 언어인 제주어 보전과 발전 등 국어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2007년 9월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제주어 보전 및 육성 조례'를 제정하기도 했다.

또 제주어가 소멸위기 언어론 분류된 2010년부터 5년마다 제주어발전기본계획을 수립, 시행해오고 있다. (사)제주어보존회 등 제주어 관련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해 교육과 홍보, 대중화, 기록화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오는 2024년 발간을 목표로 2018년부터 제주어대사전 편찬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국어책임관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고 올해는 행정기관이 사용 중인 공공언어 사용 실태를 조사하는 등 올바른 국어 사용 환경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의 정체성을 담은 제주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제주어 보존과 육성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