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자원순환 제주 조성’ 사업 본격화
제주도 ‘자원순환 제주 조성’ 사업 본격화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0.1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자원순환사회 실천위원회 첫 회의 개최
'2030 WFI' 후속 2030년까지 4936억 투입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쓰레기 걱정 없는 제주'(2030 WFI, Waste Free Island) 실행을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자원순환 제주 조성을 위한 사업을 본격화 한다.

제주도는 18일 도청 한라홀에서 '2030 WFI' 실현을 위한 자원순환사회 실천위원회를 개최했다.

'2030 WFI'는 폐기물 관리 및 처리에서 자원순환으로 정책을 전환하는 기본 방향을 제시하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해 실·국장들이 직접 정책을 수행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자원순환사회 실천위원회를 지난 7월 구성한 바 있다.

‘2030 WFI’ 실현을 위한 제주자원순환사회 실천위원회 첫 회의가 18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
‘2030 WFI’ 실현을 위한 제주자원순환사회 실천위원회 첫 회의가 18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는 이미 발표된 기본계획에 사업별 투자예산과 세부 추진계획 등을 포함한 실행계획을 확정했다. 실행계획으로 '3+1 분야 10개 핵심과제'를 위한 27개 사업과제가 수립됐다. 오는 2030년까지 총 493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사업은 ▲관광분야 플라스틱 줄이기 사업 등 8개 사업(187억원) ▲공공영역 폐기물 에너지 회수시설 확충 등 6개 사업(3161억원) ▲재활용 산업 육성 위한 순환자원 혁신 클러스터 사업 등 6개 사업(1409억원) ▲자원순환 민관협력체계 구축 등 7개 사업(179억원) 등이다. 여기에 업사이클 산업 육성 및 지원 기반 마련, 중고 재활용상품 교환 온라인 플랫폼 구축, 재활용가능자원 회수 통합 보상제 실시, 자원순환마을 만들기 추진, 쓰레기 없는 제주 실현 환경교육 강화 등도 포함된다.

이날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은 '2030 WFI' 후속조치와 장기적인 계획 수립을 주문하고 도민과 관광객 인식 확산 방안을 강조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쓰레기 정책의 성공을 위해 도민과 관광객, 시민사회단체 등이 자발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쓰레기 정책 실천을 위한 인식 확대와 생활화를 위한 방안 마련에 지속적으로 고민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