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제주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들여다본다
감사원, 제주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들여다본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0.2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위원회 통해 자료 요구 제주도 수합 조만간 제출
도의회·시민단체 등 각종 의혹 제기…감사원 결론 주목
감사원 인터넷 홈페이지. ⓒ 미디어제주
감사원 인터넷 홈페이지.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감사원이 제주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민간특례사업을 들여다볼 전망이다.

22일 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따르면 최근 감사원이 제주도감사위원회를 통해 도내 민간특례 사업에 대한 자료를 요구했다. 감사원은 부산, 대구, 대전 등 11개 시·도에 요구했고 여기에 제주가 포함됐다.

이에 따라 민간특례사업 담당 부서는 감사위원회를 통해 요구된 자료를 수합하는 부서로 관련 자료를 넘겼다. 자료 수합 부서가 감사위원회에 자료를 보내면, 금명간 감사원에 해당 자료가 전달된다.

제주에서 이뤄지고 있는 대표적인 민간특례사업은 오등봉공원민간특례사업과 중부공원민간특례사업이다.

특히 오등봉공원 사업의 경우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로 결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시행한 대장동개발사업과 엮이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시민단체에서 오등봉공원 사업을 '제주판 대장동'이라고 빗대는가 하면, 제주도의회에서도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의원에 따라 다른 입장이 나오고 있다.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일부 의원이 문제와 의혹을 제기하고 있고, 다른 의원은 오등봉사업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10월 21일 제주환경운동연합 및 도민들이 오등봉공원을 지키기 위한 공익 소송을 제기하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지난 21일 제주환경운동연합 및 도민들이 오등봉공원을 지키기 위한 공익 소송을 제기하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게다가 지난 21일에는 제주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오등봉공원을 지키기 위한 도민공익소송단'이 제주시를 상대로 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인가처분 무효 확인 등의 소송을 제기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오등봉공원 사업을 맡게 된 사업자와 제주시 간 '밀약'을 주장하며 제주시의 절차 미이행에 대한 진실을 소송을 통해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논란이 되는 상황에서 감사원이 민간특례사업을 들여다보겠다는 것이어서, 향후 어떤 결론이 내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관련 "감사원에서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자료를 요구했고 수합해 조만간 감사위원회로 넘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이 추진 중인 오등봉공원은 전체 면적이 76만4863㎡이고 중부공원은 21만4200㎡다.

오등봉공원 사업자는 도내 청암기업㈜, ㈜리헌기술단, 대도종합건설㈜, 미주종합건설㈜이 참여하는 (주)호반건설 컨소시엄이고 중부공원 사업은 ㈜동인종합건설과 금성종합건설㈜, ㈜시티종합건설 등이 포함된 제일건설(주) 컨소시엄이다.

(주)호반건설 컨소시엄은 비공원 시설 부지 9만5426㎡에 임대주택 163세대를 포함해 공동주택 1630세대를, 제일건설(주)는 비공원 시설 부지 4만4900㎡에 공동주택 796세대(임대주택 80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특별자치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