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너지공사 운영 풍력설비 가동률·수익성 개선
제주에너지공사 운영 풍력설비 가동률·수익성 개선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0.2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동률 98.6% 전력 판매 수익 전년 比 18% 증가
동복풍력발전단지 전경. [제주에너지공사]
동복풍력발전단지 전경. [제주에너지공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너지공사(사장 황우현)이 운영하는 풍력설비 가동률이 향상되면서 수익성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에너지공사(이하 공사)는 동복·북촌풍력발전단지에 새로운 설비 운영 제도를 도입한 지 3개월만에 최근 3년 중 가동률이 최고치를 보였다고 28일 밝혔다. 5년 동안 고장유형 분석 빅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이용률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38% 상승했고 가동률은 98.6%를 나타냈다.

공사는 지난해 8월 발전기 유지보수 하자 기간이 끝나고 발전기도 단종 되면서 운영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설비관리 전문 용역사 제도 도입, 지역 인재 채용, 자체 고장분석기법 등을 개발하며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고장 원인별 해결 방법으로 예방점검을 강화하고 소모 자재 적기 교체 및 자체 보수 기술력 확보 등으로 성과를 달성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자체 기술력으로 고장 발생률을 낮춤으로써 전년 대비 전력 판매 수익이 18%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 관계자는 "지속적인 분석 기법과 대응 방법을 강구해 가동률 99.9%에 도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공사는 풍력발전 설비 56㎿(40기)를 운영 중이다. 동복·북촌 풍력발전단지는 30㎿(15기)이며 공사 운영 전체 풍력발전기의 54%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