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독촉은 하는데…”
제주도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독촉은 하는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1.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세 번째’ 입찰 공고 목표 ‘유연한 조건’ 반영 추진
사업 위탁 한국환경공단 검증…끝나도 여러 절차 남아
道 “공단이 ‘칼자루’ 쥐고 있어 재촉하는 우리도 답답해”
주민들, 신규 입찰 유찰 시 하수처리시설 이전 요구도
제주도가 지역화폐 탐나는전 운영대행사에 막대한 이익이 돌아가고 있음에도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은 제주도청 청사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지부진한 제주시 도두동 소재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사업을 위탁한 한국환경공단과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최대한 일정을 당겨 다음 달 중 입찰공고를 다시 내겠다는 목표지만 '칼자루'를 공단 측이 갖고 있어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다.

12일 제주도에 따르면 안우진 상하수도본부장 등은 이날 조속한 사업 재개를 촉구하기 위해 한국환경공단을 방문했다. 이는 두 차례 입찰이 유찰되면서 사업이 지연되는데다 지역 주민들의 원성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9일 제주하수처리장에서 열린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추진위원회 회의'에서는 주민들의 불만이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들은 공사 지연으로 피해가 가중되는데 대해 주민 입장에서의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공사 지연에 따른 하수처리 방안 마련을 비롯해 신규 입찰 유찰 시 도두동에 있는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을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라는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환경영향평가 용역 추진 시 지역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제주하수처리장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는 이에 따라 해당 사업 입찰이 두 차례 무응찰로 인한 유찰을 감안, '유연한 입찰조건'을 반영, 다음달 중 공고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유연한 입찰조건'은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필수 조건 중 일부를 완화하는 것이다. 1차와 2차(재공고)와 조건이 달라져 이번 3차 공고는 신규 공고가 되는 셈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필수 조건 중 유량저장조의 경우 3만6000t인데 무중단 시공 등을 고려할 때 시공사들이 '시공이 어렵다'고 한다"며 "소화조 체류시간을 30일로 못 박은 점이나 1차 침전지를 필수로 넣은 점도 업체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외에도 여러 필수 조건이 있는데 완화할 수 있는 부분을 완화하는 내용으로 (사업을 위탁한) 공단에 넘겼고, 공단은 이를 검증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검증이 끝나도 공단 내부적으로 기술심의 등 여러 절차가 있다고 한다. 우리는 이런 심의를 빨리 단축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모든 사업을 위탁했기 때문에 공단이 '칼자루'를 쥐고 있다. 독촉하는 우리도 답답한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은 하루 하수처리량을 기존 13만t에서 22만t으로 늘리는 것으로 공사 예정금액은 3781억5300만원이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7개월이다. 입찰은 설계부터 시공까지 맡아서 하는 턴키방식이다. 지난 8월과 10월 두 차례 입찰이 모두 무응찰로 유찰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