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노동권 보장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 재고해야”
“근로자 노동권 보장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 재고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1.1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15일 ‘관광산업 근로자 고용 보장 촉구 결의’ 채택
15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40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관광산업 근로자 고용보장 촉구 결의안' 투표 결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인터넷 방송 갈무리]
15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40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관광산업 근로자 고용보장 촉구 결의안' 투표 결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인터넷 방송 갈무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들이 고용 승계 보장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에 반대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제주도의회는 15일 열린 제400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관광산업 근로자 고용보장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본회의 재석 의원 36명 전원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해당 결의안은 앞서 이날 오전 열린 농수축경제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채택됐다.

도의회는 결의안에서 "최근 한진그룹이 유동성 확보 명분으로 제주칼호텔 건물과 주변 부지를 부동산자본운영사에 매각을 추진하고 있어 노-사 갈 갈등을 빚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광사업과 무관한 부동산개발기업에 호텔을 매각한다는 것은 근로자의 고용 승계나 노동권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시사하기 때문"이라고 피력했다.

도의회는 "해당 기업에 종사하는 제주도민이 일자리를 잃게 되는 상황에 도민사회가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간 기업 운영의 어려움을 감안하더라도 일방적으로 매각하거나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것은 지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없다"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고통을 감내하던 지역 사회에 충격을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의회는 이에 따라 근로자의 고용 승계와 노동권 보장 등 안전한 노동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특히 "근로자 노동권 보장이 이뤄지지 않는 매각이나 인력 구조조정 시도를 재고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 할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더불어 "정부와 제주도는 관리 감독권 활용, 제도개선 등으로 관광산업에 종사하는 제주도민의 고용안정을 위한 비상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청와대(대통령 비서실), 국회, 국무총리실, 고용노동부, 문화체육관광부, 제주특별자치도에 발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