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19 일상회복 범도민지원위 출범
제주도 코로나19 일상회복 범도민지원위 출범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1.1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민생·문화관광·사회안전·방역의료 등 4개 분과 45명 구성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거리두기에서 벗어나 제주형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민-관이 힘을 합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5일 도청 4층 탐라홀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 범도민지원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15일 열린 제주도 코로나19 일상회복 범도민지원위원회 출범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15일 열린 제주도 코로나19 일상회복 범도민지원위원회 출범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범도민지원위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제주형 일상회복 로드맵을 마련하고 도민 및 단체 등의 협조를 바탕으로 방역체계와 일상회복이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된다.

경제민생, 문화관광, 사회안전, 방역의료 등 4개 분과로 나뉘며 도청 관계 부서장, 도의원, 민간단체 대표 등 45명으로 구성됐다.

4개 분과위원회가 발굴한 시책과제는 토론, 의견수렴을 거쳐 전체위원회에서 정책과제로 조정 밀 채택된다.

이에 따라 출범식에는 공동위원장을 맡은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도의원과 민간단체 대표, 분과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이날 "범도민지원위가 구심점이 돼 철통 방역 및 의료대응 체계를 확립,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생태계를 구축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도민 모두 안전한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지역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바라고 있다"며 "역량을 결집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더 큰 도약을 이뤄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달 13일 정부 일상회복지원회 출범에 맞춰 같은달 25일 구 권한대행을 단장으로 한 코로나19 일상회복 추진단을 구성, 이달부터 지원사무국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