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 “‘제주토지은행’ 도입해야”
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 “‘제주토지은행’ 도입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11.17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
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내년에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후보로 출마를 선언한 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전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이 17일 가칭 '제주토지은행' 도입을 주장했다.

박찬식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LH 토지 투기 사태, 대장동 게이트와 마찬가지로 제주 오등봉 민간특례사업도 토지를 헐값에 강제수용, 건설자본에 막대한 이익을 남겨주는 점에서 다르지 않다"고 피력했다.

이어 "제주의 땅이 외지 개발자본의 투기감으로 난개발되는 것과 함께 국공유지와 공공적 토지들이 제대로 관리 및 활용되지 못한 채 방치되는 현실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제주의 토지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법이 절실하다"며 "도지사가 된다면 토지 비축, 관리, 활용을 통합한 콘트롤타워 '제주토지은행'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도정 주도 전환이 아닌 제주도민들의 공감대와 참여를 이끌어내고, 도민 결정을 통해 정부와 국회를 설득해 제주토지은행을 도입하는 제주특별법 개정하는 방법으로 제주토지은행 도입을 입도세(환경보전기여금)와 함께 도정의 최우선 정책으로 삼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