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봉천 전 현의합장묘4.3유족회장, 위령제단 시설 복구 성금 1000만원 기탁
양봉천 전 현의합장묘4.3유족회장, 위령제단 시설 복구 성금 1000만원 기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11.2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양봉천 전 현의합장묘4.3유족회장이 4.3평화공원 위령제단 시설 복구 성금으로 1000만원을 기탁했다.

제주4.3평화재단은 25일 4.3평화기념관에서 기탁금 전달식을 갖고 양봉천 전 현의합장묘4.3유족회장으로부터 기탁금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양 전 회장은 지난 17일 4.3평화공원 위령제단의 분향 향로와 ‘꺼지지 않는 불꽃’ 조형물이 방화로 훼손됐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이번 성금 기탁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회장은 “4‧3 당시 희생된 아버지의 위패와 형의 유골이 4‧3평화공원에 모셔져 있는 만큼 유족으로서 뜻깊은 기탁을 하고 싶었다”며 “4‧3평화공원 위령제단이 복구돼 유족들의 아픔이 치유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양 회장은 지난해 8월 2003년 4.3 현의합장묘 유해 발굴 현장과 하관식을 기록한 비디오테이프 32점을 4.3평화재단에 기증한 바 있다. 또 지속적으로 4.3유적지 해설에 나서는 등 4.3 홍보에도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