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화장품,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 수출길 뚫었다
제주 화장품,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 수출길 뚫었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1.1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TP 기술이전 받은 메리파파, 10일 60만달러 상당 첫 수출
제주마유·동백·녹차 등 원료 함유 기능성 수분크림, 에센스 등
제주 마유, 동백, 귤껍질, 녹차 등 제주산 원료로 제주 화장품 인증을 받은 제품이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 첫 수출에 성공했다. /사진=제주테크노파크 바이오융합센터
제주 마유, 동백, 귤껍질, 녹차 등 제주산 원료로 제주 화장품 인증을 받은 제품이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 첫 수출에 성공했다. /사진=제주테크노파크 바이오융합센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화장품 인증을 받은 제품이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 수출길을 뚫는 데 성공했다.

제주테크노파크 바이오융합센터와 메리파파는 러시아의 의료뷰티 기업 바이오스파클리닉에 7억원(60만 달러) 상당의 제주화장품 ‘크리스탈스킨’ 제품을 1차 수출한다고 10일 밝혔다.

JTP 바이오융합센터 화장품공장에서 생산된 제품들은 10일 제주항에서 선적돼 러시아 현지로 배송이 시작됐다.

바이오스파클리닉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고소득 계층을 주고객으로 하는 대형 피부과 클리닉과 화장품 유통 온·오프라인 대형매장을 운영하는 유명 의료뷰티 서비스 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지난해 메리파파로부터 의뢰를 받아 제주화장품공장에서 제주산 화장품 원료를 활용한 제형 개발 연구에 착수, 제주 마유와 동백, 귤껍질, 녹차를 함유한 기능성 수분크림(W/S타입)과 에센스 등의 시제품 개발을 마쳤다.

이어 제주테크노파크와 메리파파는 러시아 바이오스파클리닉의 화장품 코디네이터들과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개발된 시제품의 품평과 맞춤형 기능사항 등을 조율한 끝에 최종 제품을 수출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이에 앞서 메리파파는 러시아로 수출 통관을 위한 EAC(Eurasian Conformity) 인증 자료를 제공, 수출 통관을 위한 EAC인증서를 발급받았다.

EAC 인증은 유라시아경제연합 출범과 함께 제정된 단일 인증제도로 회원국인 러시아,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아르메니아, 키르기스스탄 등 5개국 유통에 필수적인 인증 마크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초도물량을 시작으로 추가 수출이 본격화될 경우 지속적인 수출 증가로 3년 안에 500만 달러 이상 실적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중조 메리파파 대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테크노파크의 도움으로 현지 수출 코디네이터와 연계하여 청정 제주 화장품의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제주화장품 기업도 할 수 있다는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병호 JTP 바이오융합센터장도 “제주인증 화장품에 대한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를 더욱 강화해 수출 경쟁력을 키우고, 다양한 제품 수출로 이어져 제주 화장품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테크노파크 제주화장품공장은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원하는 제주화장품산업 육성 및 제품 생산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