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경제 회복(?) … 소비자물가 고공행진 가계 부담
제주 지역경제 회복(?) … 소비자물가 고공행진 가계 부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2.2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물가지수 4년째 가파른 상승세, 건설수주액‧수출 증가 등 호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해 4분기 제주 지역경제 동향을 분석한 결과 서비스업과 소매 판매, 건설 수주, 수출이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30대와 50대 고용이 늘어나면서 고용률도 소폭 증가했고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순유입 인구가 증가하는 등 전반적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반면 교통비와 식료품‧비주류음료 등 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물가는 지난 2020년 4분기보다 0.4%포인트 올라 가계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가 22일 발표한 ‘2021년 4분기 및 연간 제주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도내 서비스업과 소매 판매, 건설 수주, 수출은 증가세가 지속된 반면 광공업생산지수의 경우 식료품과 음료 등 생산이 줄어들면서 감소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생산지수는 115.6으로 숙박‧음식점과 사업시설 관리, 임대 등 전 산업에 걸쳐 생산이 늘어 전년도 4분기 대비 8.6% 증가했고, 소매 판매액지수도 면세점과 전문소매점 등 판매가 늘어 11.8% 증가했다.

건설수주액은 약 4504억 원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20.1% 증가했고 수출액은 6470만 달러, 수입액은 1억2000만 달러로 각각 19.4%, 17.2%씩 늘어났다.

하지만 소비자물가지수는 104.18을 기록,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4.0% 올랐고 특히 구입 빈도와 가격 변동에 민감한 쌀, 배추 등 144개 생활필수품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생활물가지수는 5.3% 올라 서민 가계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소비자물가지수는 2018년 99.25, 2019년 99.57, 2020년 100.00, 2021년 102.63으로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제주지역 인구는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전출인구보다 전입인구가 많아 972명이 순유입돼 작년 한 해 동안 3917명이 순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4년간 제주지역에 들어온 순유입 인구 추이를 보면 지난 2018년 8853명에서 2019년 2936명으로 증가세가 꺾였다가 2020년 3378명, 지난해 3917명으로 다시 순유입 인구 증가 폭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