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감귤 품종 ‘탐나는봉’, 로열티 받고 미국 시장 진출
국산 감귤 품종 ‘탐나는봉’, 로열티 받고 미국 시장 진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3.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진출 첫 사례 ‘쾌거’ … 2035년까지 23만6000그루 계약
국내 기술로 개발된 감귤 품종 '탐나는봉'이 로열티를 받고 미국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사진=농촌진흥청
국내 기술로 개발된 감귤 품종 '탐나는봉'이 로열티를 받고 미국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사진=농촌진흥청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국산 감귤 품종인 ‘탐나는봉’이 로열티를 받고 미국 땅에 심어지게 됐다.

21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 2010년 개발된 ‘탐나는봉’이 미국 현지 감귤 재배 유통업체M. Park INC.)로 기술이전됐다.

지난 2017년부터 현지 유통업체를 통해 미국에서 실증재배를 진행한 겨ᅟᅣᆯ과 미국에서 재배되던 기존 일본 품종인 ‘부지화’(상품명 한라봉)보다 ‘탐나는봉’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아 계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계약 기간은 올해부터 품종 보호가 만료되는 2035년까지 14년이다.

계약 물량은 23만6000그루로, 올해 1만 그루를 시작으로 점차 재배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금액으로는 1그루당 1.25달러로 모두 29만5000달러(3억6500만 원) 규모다.

이번 계약은 국내 생산 농가의 피해를 막기 위해 미국 내 생산 판매만 허용되며, 현지에서 생산한 묘목과 과실의 국내 반입은 금지하는 조항이 포함됐다.

‘탐나는봉’은 ‘부지화(한라봉)’의 주심배 돌연변이 품종으로, 국내에서는 2014년 품종 보호 등록을 받았고 미국에서 지난 2019년 식물특허 등록을 마쳤다.

모본에서 수정을 하지 않고 발생하는 배를 주심배라고 하는데, 감귤에서는 이 배가 돌연변이가 많이 발생해 새 품종을 개발하게 됐다.

겉모양은 ‘부지화’와 비슷하고, 무게는 280g 내외로 큰 편이다. 당도는 15브릭스 내외로 ‘부지화’보다 높고 식감도 우수하다.

2018년부터 국내에 본격 보급돼 지난해 9.2㏊ 정도 재배되고 있고, 점차 재배 면적이 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계약에 대해 “국내 육성 감귤의 해외 진출을 위해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소와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이 추진해온 해외 적응성 시험이 첫 결실을 맺게 된 것”이라고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탐나는봉’을 시작으로 농촌진흥청은 지난 2019년부터 호주에서 ‘미니향’, ‘탐빛1호’의 해외 적응성 시험이 진행되고 있고, 나무가 열매를 맺는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열매 평가를 통해 호주 시장 진출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의 김대현 소장은 “‘탐나는봉’의 미국 진출은 많은 감귤 육종 강국의 도전지인 미국에서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사례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경쟁력 갖춘 품종을 개발하고, 안정적인 시장 정착을 위해 재배 기술 보급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