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개발공사, 행복주택 임대로 올해도 동결키로
제주개발공사, 행복주택 임대로 올해도 동결키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4.0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 경감 차원
제주개발공사가 행복주택 임대료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동결하기로 했다. 사진은 제주시 건입동 소재 '마음에온' 행복주택. /사진=제주개발공사
제주개발공사가 행복주택 임대료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동결하기로 했다. 사진은 제주시 건입동 소재 '마음에온' 행복주택. /사진=제주개발공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개발공사가 ‘마음에온’ 행복주택 임대료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동결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거취약계층을 돕기 위해서다.

5일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행복주택은 주거비 물가지수, 주변 임대 시세 등을 고려해 매년 4월 1일 기준으로 임대시세를 갱신하여야 하며, 5% 범위 내에서 인상할 수 있다. 실제로 공사에서 운영하는 행복주택에 대한 임대시세 조사 결과 9~20% 범위의 상승률을 보여 임대료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하지만 공사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제주도 내 전월세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도민의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2022년도 행복주택 임대료 인상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 12월 공사가 운영하는 매입임대주택 임대료 동결에 이어 행복주택까지 임대료 동결을 확대한 것으로,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비 경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도민의 공기업으로서 힘든 시기일수록 어려운 사람에게 기둥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차질 없는 공공임대주택 공급과 함께 입주민의 주거복지 4대 권리(안전할 권리, 알(知)권리, 편리할 권리, 행복할 권리) 실현으로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4월말 입주 예정인 행복주택 ‘마음에온 건입’ 144세대와 매입임대주택 100호 매입, 건설형 공공임대주택 39세대 건설 등 주택 공급에 매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