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후보 확정되자 마자 "사과부터하라" 공세 나선 문대림
경선후보 확정되자 마자 "사과부터하라" 공세 나선 문대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1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의원 향해 "국회의원직 유지하면서 경선? 권력 사유화"
"자칫 1년 의정공백도 우려 ... 지역구 도민들에게 동의도 안 얻어"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경선후보가 확정되자마자 상대후보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문대림 예비후보 측에서 경선상대인 오영훈 의원을 향해 ‘사과부터하라’라며 날을 세운 것이다.

문대림 예비후보 측 고부건 대변인은 15일 오전 성명을 내고 국회의원 직을 유지한 채 민주당 내 제주도지사 경선에 나선 오영훈 의원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이에 대한 대도민 사과를 요구했다.

고 대변인은 “오 의원은 지난 대선 경선 과정에서 경기지사직을 유지한 이재명 후보에 대해 ‘권력의 사유화’라고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정작 자신은 국회의원직을 유지한 채 도지사 경선에 출마하고 있다. 자신의 행위는 권력의 사유화가 아니란 말인가”라고 질타했다.

고 대변인은 또 “민주당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대선 출마를 위해 사퇴를 하자 1년간의 도정공백을 비판한 바 있다”며 “그런데 민주당 소속 오 의원이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면 자칫 길개는 1년의 의정공백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정부조직개편과 인사청문회, 소상공인 지원 추경 등 의정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해 국회의원 1명이 아쉬운 상황”이라며 “제주에서 한 석이 비면 제주전체 의석의 3분의 1이 비는 것이다. 보궐선거에 따른 경제적·사회적 비용도 있다”강조했다.

이어 “이토록 중대한 문제라면 출마 이전에 지역구 유권자들의 동의를 구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하지만 오 의원은 출마선언 이후 지금까지 지역구 주민들의 동의를 얻기는커녕 최소한의 유감표명도 하지 않았다. 정치도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다”라고 질타했다.

고 대변인은 “국회의원직은 쉽게 버려도 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지역구 주민들에게 최소한의 도리를 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