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오영훈 의원직 유지, 사과는 없고 변명만 늘어놔"
문대림 "오영훈 의원직 유지, 사과는 없고 변명만 늘어놔"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국회의원 사퇴하면 대행 없어 유지 중"
문대림 측 "내로남불 변명 ... 유권자들에게 사과해야"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측에서 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오영훈 국회의원이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 거듭 비판하고 나섰다.

문대림 예비후보 측 고부건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내고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지사직을 유지한 채 대선경선에 참여한 것에 대해 비판했던 오영훈 의원이 의원직을 유지한 채 도지사 경선에 참여했다. 이에 대해 사과하기가 어려운가”라며 거듭 비판의 목소리를 내놨다.

고 대변인은 지난 15일에도 오 의원을 향해 “국회의원직을 유지한 채 도지사 경선에 출마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이런 지적에 대해 오 의원은 지난 19일 있었던 19일 KBS제주총국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토론회’에서 “이재명 전 지사는 사퇴하면 권한 대행이 있지만 국회의원은 대행이 없어 의원직을 유지하고있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대변인은 이에 대해 “궁색하기 짝이 없는 해명”이라며 “내로남불이다”라고 질타했다.

고 대변인은 “의원직 대행이 없는 것이 걱정됐다면 아예 출마를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오 의원이 사퇴를 하면 제주시을 지역구 유권자들은 자신들의 의사를 대변할 국회의원이 없어지게 될 것이다. 이에 대해 유권자들에게 사과해야하지만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