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학 "제주 농업 인력문제, 공공 고용서비스로 해소"
김경학 "제주 농업 인력문제, 공공 고용서비스로 해소"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학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김경학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6월 지방선거에서 구좌읍·우도면에 출마한 김경학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가 20일 “제주 농업의 인력 문제 해소를 위해 공공 고용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내용의 ‘안정적인 농업인력 공급시스템 구축’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김경학 예비후보는 “제주지역 농업인들이 가장 큰 애로사항 중 하나가 농업인력 확보”라며 “코로나19 이후 인건비 부담을 더하고 있음에도 오히려 인력 구하기가 더 어려워진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김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제주의 밭작물 특성상 기계화에 한계가 있고, 파종과 수확 시기에 인력이 반드시 필요해 인건비 부담은 곧 농가의 엄청난 경영 압박으로 이어지게 된다”며 “아울러 농가의 고령화·과소화에 따른 농업 노동력 부족은 앞으로 더욱 심화 될 것”이라고 덧투였다.

이어 “부득이 사용하게 되는 불법체류자 고용구조 또한 여러 가지 문제를 갖고 있다”며 “공공 고용서비스 확대를 통해 농업인력 고용구조를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농촌인력지원 센터를 구축해 공공형 계절근로자 제도를 도입하겠다”며 “이를 통해 소규모 단기 노동수요를 희망하는 중·소 농가를 지원하고, 농작업 대행사업을 확대해 농작업 서비스 체계를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