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미 "삼양·봉개, 기후위기 대응 에너지자립 마을로"
김경미 "삼양·봉개, 기후위기 대응 에너지자립 마을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보전기여금 반드시 필요 ... 기후위기 대응 특위도"
김경미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김경미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6월 지방선거에서 삼양·봉개동에 출마한 김경미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의원 예비후보가 21일 “기후위기 극복 및 탄소중립 선도를 위해 삼양·봉개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 자립마을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경미 예비후보는 “탄소중립 기후위기는 전 지구적 문제이자, 이미 피부로 체감하고 있는 지역의 문제”라며 “에너지 자립마을을 비롯해 기후 위기에 따른 주민들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대책을 세울 수 있도록 ‘기후위기 대응 주민 건강권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삼양초, 봉개초, 도련초, 오름중학교 등 학교와 협력해 기후위기 대응 교육을 활성화하고 삼양·봉개동을 청소년에서부터 어르신까지 참여할 수 있는 ‘환경 교육 1번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특히 “환경보전기여금 제도는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 만큼 도입을 위해 도민들과 함께하겠다”며 “도의회 차원에 기후위기 대응 특위를 구성해 탄소중립 선도도시 제주를 앞당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