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로 확정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로 확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4.23 11: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23일 제주‧대구‧강원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 발표
허향진 40.61%, 장성철 37.22%, 문성유 28.45%로 희비 갈려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5일 오전 탐라문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미디어제주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5일 오전 탐라문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허향진 예비후보가 6.1지방선거에 나설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로 결정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3일 제주와 대구, 강원 등 3개 지역의 광역자치단체장 경선 결과를 확정, 발표했다.

국민의힘은 지는 21일과 22일 이틀간 여론조사와 책임당원 투표 결과를 각각 50%씩 반영, 최종 후보를 확정했다.

허 예비후보는 책임당원 선거인단 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에 36.92%를 득표, 정치신인 가산점 1%를 합쳐 최종 득표율 40.61%로 경선 후보 중 1위가 확정됐다.

문성유 후보는 정치신인 가산점 10%를 합산한 결과 28.45%, 장성철 후보는 37.22%를 얻는 데 그쳤다.

장 후보는 책임당원 선거인단 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 결과 허 후보에 앞섰지만 신인 가산점이 합산된 허 후보에게 밀려낫다.

19955년생인 허 후보는 제주시 오라동 출신으로, 제주제일고와 제주대 관광학과, 경희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제주대 총장을 지냈고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까지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을 역임했고,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제주도당 선거대책위 총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허 후보는 지난 10일 탐라문화광장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관광산업 전문가’로 소개, “제주도의 관광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자신의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중앙정부와 원활한 협력과 공조체계로 관광청을 유치하고 국제자유도시 완성을 위해 좀 더 빠른 정책 실현을 이뤄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대림 예비후보와 오영훈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24일부터 4일간 권리당원 투표와 여론조사를 통해 27일 최종 후보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대구시장과 강원지사 후보는 각각 5선‧재선 의원인 홍준표 의원과 김진태 전 의원이 후보로 확정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리 2022-04-25 18:02:11
원씨가 개판쳐놓은 제주에 국힘후보라 어찌될지 두고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