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임춘, 무소속 제주도지사 출마 "제주도청, 오라동으로"
부임춘, 무소속 제주도지사 출마 "제주도청, 오라동으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라동 종합운동장 이전 후 도청 그자리로 이전 공약
"신제주는 국제 비즈니스의 중심도시로 만들겠다"
부임춘 전 제주신문 대표이사.
부임춘 전 제주신문 대표이사.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경선과정에서 컷오프됐던 부임춘 전 제주신문 대표이사가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부 전 이사는 2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정과 상식을 내세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 반해 대선가도에 함께 하면서 국민의힘에 입당했지만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로 맞지 않아 경선에 참여도 못하고 이 자리에 섰다”며 “어느 정당에도 소속되지 않은 무소속 대도민 통합 후보로 민선 8기 도지사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부 전 이사는 “무소속 후보라는 것이 길벗도 없이 가는 쓸쓸하고 냉혹한 길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오직 제주미래를 위하는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뚝심으로 도민만 바라만 바라보며 뚜벅뚜벅 가겠다”고 말했다.

부 전 이사는 그러면서 “지금의 낡고 비효율적인 도시구조를 균형과 효율적인 미래 경제도시로 바꾸는 대개조를 하겠다”며 “제주자연가치의 훼손을 막고 영구 보존할 수 있도록 책임지고 제도 정비도 철저히 확실하게 해 놓겠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오라동 종합운동장을 외곽지역으로 분산 이전하고 제주도청을 그 자리로 옮겨 제주 센트럴파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제주지역은 국제 비즈니스 중심도시로 추진, 국제자유도시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부 전 이사는 이외에도 “고령화 저출산 시대에 맞는 미래형 통합복지 정책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 어르신들의 당당하고 행복한 노년을 약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이 시대 청년들에게는 사회 첫 출발을 부채 없는 희망의 시작이 되도록 진짜 청년들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청년 대학생들의 학비를 제주도가 전액 지원하고 기숙사를 확대하겠다. 공공 임대 아파트도 수요에 맞게 연차적으로 건설, 청년들에게 우선 입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외에 노인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의 대폭 확대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부 전 이사는 25일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