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도2동 민주당 예비후보들 "통합은 유감 ... 오영훈 지지한다"
일도2동 민주당 예비후보들 "통합은 유감 ... 오영훈 지지한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숙·김희현·박호형 "선거구통합 유감 ... 동민 자존심 건든 것"
"민주당, 제주도지사 본선서 이길 후보 필요 ... 오영훈 지지"
김희현 "보궐선거, 이야기할 때 아니 ... 고민 더 필요"
강민숙·김희현·박효형 의원이 25일 오후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일도2동 갑·을 선거구 통합에 대한 유감표명과 함께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오영훈 의원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강민숙·김희현·박효형 의원이 25일 오후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일도2동 갑·을 선거구 통합에 대한 유감표명과 함께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오영훈 의원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6월 지방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한 제주도의회 김희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2동을) 및 일도2동 갑 선거구에 출마한 강민숙·박호형 의원이 일도2동 갑·을 선거구의 통합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아울러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오영훈 국회의원에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

강민숙·김희현·박효형 의원은 25일 오후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선거구 획정안은 인구 최소동인 서귀포시 정방·중앙·천지동과 제주시 한경·추자면은 유지하는 반면 일도2동 갑·을 선거구를 통합하는 것으로 의결됐다”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는 하지만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저는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어느 정도 정리가 됐다”며 “하지만 강민숙·박호형 두 의원님은 지역 주민으로서의 감정도 있을 것이고. 법적 제도적인 문제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이) 동민들의 자존심을 건든 부분도 있을 것”이라며 “(동민분들에게) 죄송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3명의 의원은 이어 “제주의 운명을 결정지을 중요한 시간을 맞아 제주의 미래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한 불쏘시개가 될 것을 천명한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반드시 이겨야 한다. 도민은 물론 동지 여러분들과 제주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래서 지금 민주당에게는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 제주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만들 능력을 갖춘 후보가 필요하다”며 “오영훈 경선후보의 지지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함께 손잡고 뛰어갈 때 제주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며 “민주당의 승리를 함께 이끌겠다. 제주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은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뚜렷하게 밝히지 않았다.

김 의원은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어떤 결론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며 “저에게는 새로운 여정이 있을 수도 있고 여러 기회가 있을 것이다. 기회가 되면 다양한 과정을 겪겠지만 지금은 도의원에서 내려올 때”라고 말했다.

경우에 따라 열릴 수도 있는 보궐선거에 대해서도 “지금은 이야기할 때가 아니다. 여러 고민이 필요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