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자 없네" ... 제주 광역의원 역대급 무투표 당선 현실로?
"경쟁자 없네" ... 제주 광역의원 역대급 무투표 당선 현실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담1·2동, 오라동 등 5곳 광역의원 지역구 경쟁 없어
교육의원 선거구도 1곳서 의회 무혈입성 예상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사진=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사진=제주도의회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내 광역의원 선거구가 확정되고 출마자들의 윤곽이 뚜렷해지는 가운데, 이번 지방선거에서 역대급 광역의원 무투표 당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기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 각 정당 공천 및 경선지역 발표결과와 선거관리위원회 도의원 및 교육의원 등록 현황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모두 5곳의 지역구에서 경쟁이 없는 무투표 당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제주시에서는 용담1·2동 선거구에서 국민의힘 김황국 예비후보만 등록이 이뤄진 상황이다. 오라동은 더불어민주당 이승아 예비후보만 출사표를 던졌다. 구좌읍·우도면 역시 민주당 김경학 의원만 이번 선거에 나서는 상황이다.

애월읍 선거구는 기존에는 경쟁구도였지만 선거구가 갑과 을로 나눠지면서 애월읍갑 선거구에서 무투표 의회 입성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애월읍 선거구는 당초 현역 의원인 민주당 강성균 예비후보와 역시 민주당 소속인 강봉직 에비후보, 국민의힘 고태민 예비후보, 박은경 예비후보 등이 등록을 마친 상태였다.

이후 선거구가 둘로 쪼게지면서 등록된 주소지에 따라 강성균 예비후보와 고태민 예비후보가 애월읍갑으로 묶이고 강봉직 예비후보와 박은경 예비후보가 을로 묶이는 구도가 연출됐다.

하지만 강성균 예비후보가 현재 금성리로 돼 있는 주소지를 하귀리로 옮겨 애월읍을에서 출마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박은경 예비후보의 경우는 당초 민생당이었던 당적을 국민의힘으로 옮겨 비례대표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애월읍을 선거구에서 민주당 경선을 통과한 이가 무투표 당선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27일 국민의힘 이하영 예비후보가 애월읍을에 등록을 마치면서 결국 대결구도가 만들어졌다.

애월읍갑에서는 고태민 예비후보의 단독출마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그 외 서귀포시에서는 남원읍 선거구에 민주당 송영훈 예비후보만 등록을 한 상황이다.

선관위 홈페이지에는 최근에 조정이 이뤄진 정방·중앙·천지·서홍동 선거구 역시 민주당 김용범 예비후보만 등록이 돼 있지만 현재 대륜동 선거구로 등록돼 있는 이들 중 국민의힘 강상수 예비후보가 정방·중앙·천지·서홍동 선거구로 바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 외 교육의원 중에서도 무투표 당선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교육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5개 선거구 중 4곳에서 무혈입성이 이뤄졌던 것에 비해 이번 선거에서는 모든 선거구에서 2명의 예비후보 등록이 이뤄졌다. 하지만 제주시 서부선거구에 등록됐던 김외솔 예비후보가 당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등록 무효가 이뤄졌고, 결국 현역 김창식 예비후보의 무투표 당선이 예상되고 있다.

이 상황이 유지된다면 이번 선거에서 모두 6명의 의원이 무투표로 의회에 입성하게 된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모두 7명이 무투표로 당선된 사례가 있지만, 광역의원만 놓고 보면 이번 선거가 역대급 무투표 당선 행렬이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4명의 교육의원이 무투표로 당선됐고 3명의 광역의원이 의회에 무혈입성했다. 2014년 선거에서는 무투표 당선이 없었다. 2010년 지방선거에서는 일도1·이도1·건입동 선거구 한 곳에서만 무투표 당선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