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환, 제주시을 전략공천 재심의 요청 ... 제주도당도 "아쉽다"
홍명환, 제주시을 전략공천 재심의 요청 ... 제주도당도 "아쉽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0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중앙당, 제주시을 보궐선거 김한규 전략공천
홍명환 "당원과 도민의 의사 무시 ... 제주민심 악화"
제주도당 "여론조사 요청, 응답없어 ... 도민 신뢰 높일 기회 상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열리는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을 하자, 출마 준비에 나서던 제주도의회 홍명환 전 의원이 이에 반발, 재심의를 요청했다.

홍명환 전 의원은 지난 6일자로 제주시을 국회의원보궐선거 전략공천 재심의 요청서를 민주당 제주도당을 통해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전달했다.

홍 전 의원은 이 요청서를 통해 “보궐선거의 국회의원 후보를 도민과 당원의 의사를 무시한 채 경선없는 낙하산 공천으로 결정하면서 제주시을 당원과 제주도민의 민심이 악화되고 있다”며 “본인은 비대위의 전략공천 결정에 대해 이의를 표명하며 재심의를 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홍 전 의원은 그러면서 “경선없는 비대위의 전략공천으로 제주도지사 선거와 도의회 선거에 나서는 민주당 후보에 대한 악영향과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비대위의 재심을 통해 당초 당 실무차원에서 건의됐던 여론조사 경선을 실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그렇게 된다면 출마선언을 했던 본인은 누가되든지 그 결과에 승복하고 원팀을 구성, 경선으로 선출된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자의 당선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제주도당도 홍 전 의원의 재심의 요청서를 중앙당에 전달하면서 이번 전략공천 결정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송재호 제주도당위원장은 중앙당에 전달한 공문을 통해 “제주도당에서는 지난 4월30일 제주시을 보궐선거 후보자 공천과 관련해 당원과 제주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공천방법과 경쟁력 있는 후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었다”며 “그 방법의 하나로 제주지역의 정치인이 포함된 여론조사 등을 요청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여론조사 여부나 결과도 모르는 상황에서 지난 5월4일 비대위에서는 김한규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전략공천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객관적인 검증 과정을 대내외에 홍보해 당원결집은 물론 도민들의 신뢰를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상실한 듯해 아쉬움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후에라도 전략공천 제도의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시을을 지역구로 했던 오영훈 전 국회의원이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에 출마하면서 제주시을 지역구에서는 보궐선거가 열리게 됐다.

보궐선거 실시가 확정되자 민주당 내에서 홍명환 전 의원을 비롯해, 김한규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김희현 전 제주도의원,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 현근택 변호사 등이 출마 준비에 나섰다. 하지만 민주당 중앙당은 지난 4일 이 중 김한규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전략공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