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임춘 "도민 지지 미미" ... 6월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 포기
부임춘 "도민 지지 미미" ... 6월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 포기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0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임춘 전 제주신문 대표가 9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에 출마하려던 뜻을 접는다고 밝히고 있다.
부임춘 전 제주신문 대표가 9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에 출마하려던 뜻을 접는다고 밝히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부임춘 전 제주신문 대표가 제주도지사 출마를 포기했다.

부임춘 전 대표는 9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의 미래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백의종군을 선언하고 이번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했다”며 “하지만 도민 지지가 미미하고, 권력 쟁취에만 혈안이 된 패거리 정치가 판치는 벽을 넘지 못해 출마를 접는다”고 말했다.

부 전 대표는 “제주도민들을 설득시키지 못하고 대개혁과 대전환의 제주를 여는 책임을 다하지 못해 송구한 마음”이라며 “오롯이 제주의 미래를 진정으로 성찰하는 인물이 나오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소속으로 이번 지방선거에 나섰던 부임춘 전 대표는 국민의힘 경선과정에서 컷오프 탈락하자 탈당,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어 예비후보 등록까지 마쳤지만 2주도 안돼 불출마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