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그린 재킷 되찾은 김비오
​10년 만에 그린 재킷 되찾은 김비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5.0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A·아시안 투어 공동 주관
제41회 GS칼텍스 매경오픈 FR
김비오 버디1·보기2 1오버파
275타로 10년 만에 그린 재킷
코리안 투어 통산 7번째 우승
그린 재킷을 입고 딸을 안은 김비오. [사진=대회조직위]
그린 재킷을 입고 딸을 안은 김비오. [사진=대회조직위]

 

5월 8일 경기 성남시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한골프협회(KGA), 아시안 투어 공동 주관 제41회 GS칼텍스 매경오픈 4라운드 18번 홀(파4).

티잉 에어리어에 오른 김비오가 공략을 시작했다. 구름 갤러리에 티샷은 슬라이스가 나며 오른쪽으로 향했다. 공이 살아 있었다. 2번째 샷은 왼쪽에 사용하지 않는 그린으로 갔다. 김비오는 경기위원을 불러 구제를 시도했다.

조민규(34)가 9번 홀(파5)에서 2벌타(규칙 13.1f)를 받은 상황과 비슷했다. 공 혹은 스탠스가 그린 위에 있었다. 로컬 룰(그린에서 스윙해도 된다)이 없는 상황에서 조민규는 그대로 스윙을 해 2벌타를 받았다.
 

9번 홀 조민규 벌타 상황. [사진=대회조직위]
9번 홀 조민규 벌타 상황. [사진=대회조직위]

 

김비오는 영리하게 벌타를 받지 않았다. 3번째 샷 온 그린. 4번째로 시도한 퍼트가 홀을 살짝 외면했다. 보기 퍼트가 홀 속으로 사라졌다. 조용하고 차분하게 공을 집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모자를 벗고 물세례를 즐겼다. 

이날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72타(1오버파). 합계 275타(9언더파)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3억원.

2012년 이후 10년 만에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투어 통산 7승, 커리어 통산 8승(해외 1승)을 쌓았다. 2021년 11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최종전(LG 시그니쳐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6개월 만이다. 코리안 투어 카드 5년, 아시안 투어 카드 2년을 받았다.

시상식에서 그린 재킷을 입고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41번째 우승자의 탄생이다.

엉킨 실타래가 풀리는 순간이다. 김비오는 2019년 중지 사건과 징계, 사면 이후 성숙해진 모습을 보였다. 

이번 대회 3라운드에서는 쓰러진 마셜(자원봉사자)에게 가장 먼저 다가갔고, 라운드 종료 후 상태를 묻기도 했다.
 

갤러리에 인사하는 김비오. [사진=대회조직위]
갤러리에 인사하는 김비오. [사진=대회조직위]

 

그린 재킷을 입고 기자회견장에 방문한 김비오는 "길고 힘든 하루다. 정신·체력 모두 힘들었다. 긴장의 끈을 끝까지 놓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함께 있었다. 3대가 우승을 함께했다. 부모님께 말씀드릴 것이 많다. '사랑한다' '감사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 가슴이 뭉클하고, 눈가가 촉촉해진다. 부모님이 아니라면 이 자리에 있지 못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대회에 두 번째로 이름을 올리게 돼 기쁘다. 갤러리의 따듯한 응원으로 우승했다"고 말했다.

9번 홀 2벌타로 우승을 놓친 조민규는 18번 홀 그린 밖에서 5.5m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아쉬움은 잊은 채 대회를 즐겼다. 우승자보다 더 화끈한 세리모니를 했다. 277타(7언더파) 2위다. GS칼텍스 매경오픈 3번째 우승 도전 역시 준우승에 그쳤다. 

진즉 대회를 마친 문경준(40)은 합계 278타(6언더파)로 3위를 차지했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